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무단횡단 사망사고. 저는 이 싸움에 사활을 걸었습니다.

Profile
유머지기BOT

2018년 4월 전 도로를 건너던 할머니를 치어 죽였습니다.
저 역시 그 할머니가 운명하신 그 날 같이 죽었습니다.

유난히도 그 날은 햇빛이 쨍 했습니다. 날씨는 맑았고 바람이 살살 불어와
선량한 봄바람이 넘실거렸습니다.
어느때와 다름 없는 오후였고, 저는 집으로 향하던 길이었습니다.
그 도로는 4차선의 거의 자동차전용도로에 가까운 외곽도로고
차량의 통행은 많지만 사람은 거의 다니지 않는 인적이 드문 도로입니다.

어찌보면 저도 그 날 방심을 했었지요.
10여전 넘게 오가던 그 길에서 처음으로 사람을 본 날이
그 사람을 치는 날 일 줄 꿈에도 몰랐습니다.

갑자기 중앙분리대에서 가려져 있던 할머니가 모습을 드러냈고.
어떻게 대처할 시간도 없이 순식간에 사람을 치고야 말았습니다.

순간 이게 꿈인가 싶었습니다. 어쩌면 꿈이었으면 하고 빌었는지 모릅니다.
발악을 하며 차에서 내렸고 고통에 몸부림 치는 그 할머니 옆에서
꾸역 꾸역 핸드폰 버튼을 누르며 119에 신고를 해주는 것이 제가 해줄 수 있는 전부였습니다.
그 사람의 고통을 취할 수도 없었고, 다시 시간을 돌려 길을 건너지 마세요라고 귀에다 대고
속삭이는 초능력도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저녁 즈음에 사망 소식을 듣고서. 한참을 망연자실해서 가만히 집 마당에서 한참을 서있었습니다.
나보다 더 걱정하고 아파할 홀어머니가 계시기에 묵묵히 아무 일 없던 듯 행동하며.
그렇게 방에서 이불을 감싸고 남 몰래 참 많이 울었습니다.

나 역시 죽어야 겠다 싶어. 그 죄책감에 몸부림 치다 어느새 노끈을 찾아와 내 스스로 목에 둘렀고
그 걸 천장에 메달며 내 목을 스스로 옥죄였습니다. 그러다 줄이 끊어져서야 온 몸이 바닥에 나자빠졌을 때
또 한참을 널브러 앉아 울고 또 울었습니다.

하루 아침에 전 살인자가 되어 버렸고, 저의 모든 꿈도.. 희망도 모든 것을 앗아가버렸습니다.

그렇게 고통에 몸부림치다 술에 의지했고, 술을 먹으면 안되는 몸뚱이를 지녔으면서도
겨우 그 술에 인생을 달래다 결국엔 10여년 전에 이식 받은 신장마저 망가뜨려 다시 재투석을 받아야 되는 상황에 오게 되었습니다.
활기차고 긍정적인 성격이 좋다던 여자친구는 점점 망가지고 볼품없어지는 내가 싫어졌는지.
결혼을 약속한 것도 잊고 어디론가 저 멀리 도망도 가버렸습니다.

이제 제게 남은 것은 피해자 할머니 유가족들께 주기 위해 받은 돈 3천만원의 대출금이 전부입니다.
1심 판결에선 4차선의 도로였고 피해자가 갑자기 보여 피할 수 없는 상황과 제가 이 사고에서 위반한 내용이 아무것도
없는 점과 결정적으로 피해자가 무단횡단을 시도하며 좌우도 살피지 않고 건넌 이유로 보행자 과실이다. 로 판단해서
1심 판결에선 무죄가 선고 되었습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곧 항소장이 날라왔고.
검사는 그 전에선 볼 수 없었던 날 선 단어들을 조합하며.
피고인이 충분히 피할 수 있었던 사고를 일부러 가서 박았다로 까지 와전시키며 사람을 범죄자로 몰고 갔습니다.
사고를 겪고 모든 걸 잃은 사람을 겨우 겨우 지하에까지 빠뜨려야 속이 시원한가 봅니다.

저번 주 항소심 판결이 있었습니다.
결과는 다시 유죄가 나왔습니다. 항소심 판결도 검사의 반론도 아무것도 없이.
오히려 부장판사가 검사에게 제 편에까지 서서 말까지 해줬는데..
결과는 다시 유죄로 되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운전을 하는 자는 조심해야 한다.
재판장에선 그곳이 사람이 없는 인적이 없는 도로이지 않았느냐라고 했으면서.
판결문엔 주위에 마을이 있으니 조심해야지라며 다시 말도 바꾸었습니다.

어제 상고를 접수하고 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말합니다.
무단횡단 법이 개정되면 안된다. 법이 개정되서 모두 무단횡단 하는 사람 잘못으로 몰면
일부러 차가 가서 사람을 쳐서 죽이지 않겠느냐라고 말하는 변호사도,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그런데요. 그럼 무단횡단을 안하면 됩니다.
언제까지 선량한 운전자들이 이 무단횡단의 억울한 법령 앞에서 피해를 봐야 하고.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무단횡단을 하다 죽어야 법이 바뀔까요.

우리가 살면서 죽이고 싶은 사람이 있어도 죽이지 못하는 건
강력한 법이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법이 강력해야 무단횡단도 서슴없이 하지 못하겠지요.
겨우 몇만원만 내는 과태료에 불과한 지금의 법이.
오히려 무단횡단을 더 하라고 부추기는 듯 합니다.

세상은 달라졌습니다. 법도 이제 달라져야 할 때입니다.
이 상고에서 지면 전 대한민국을 떠날 생각입니다.
법치주의를 소리치는 이 대한민국 사회에서 이런 간단한 법까지 무시한다면
더이상 이런 나라에 있을 이유조차 사라져 버리니까요.
부디 저에게 용기를 주십시오. 저는 이 싸움에 저의 모든 것을 걸었습니다.

무단횡단 새로운 법 개정 촉구 제발 청원 부탁드립니다.






Profile
유머지기BOT
레벨 38
70965/73000
32%
담다, 담다월드, 연예인, 움짤, 유머, 연예, 포털, 가수, 걸그룹, 후방, 익명, 덕질, 이슈, 스포츠분석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Profile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