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배가 불룩한 소녀 이야기.JPG

Profile
유머지기BOT










섭씨 0도
해빙 봄 초원 꽃 나비 나비가 있어
봄은 더욱 좋았습니다
라일락 무성한 그늘밑에
오월은 있었습니다
소녀가 붉으스런 얼굴을 가리우며 아니나 다를까
계절을 매혹했습니다
솟구친 녹음을 헤쳐 소녀는
난맥을 이루었습니다
라일락 무성한 꽃가루 속에 묻혀 나비는
바다를 잊었습니다
바다
몇번인가 파도가
소녀의 유방을 스쳤습니다 이방인처럼
소녀는 붉으스런 보조개에 부끄러움을 가리우는걸랑
필시 계절을 잉태했는가 봅니다
섭씨 0도
그 어느날 나비는 학살을 당했습니다
슬펐습니다
소녀는 엽서와 더불어 목놓았습니다
실컷 울었습니다
병든 잎을 지우며 구구구구 비둘기 날으던 날
소녀는 배가 불룩했습니다
전영경 - 소녀는 배가 불룩했습니다










나는 금년 여섯 살 난 처녀애입니다. 내 이름은 박옥희이고요. 우리 어머니는, 그야말로 세상에서 둘도 없이 곱게 생긴 우리 어머니는, 금년 나이 스물네 살인데 과부랍니다. 과부가 무엇인지 나는 잘 몰라도, 하여튼 동리 사람들이 날더러 '과부 딸'이라고들 부르니까, 우리 어머니가 과부인 줄을 알지요. 남들은 다 아버지가 있는데, 나만은 아버지가 없지요. 아버지가 없다고 아마 '과부 딸'이라나 봐요.
이효석 - 사랑 손님과 어머니 中,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cartoon&no=425190

Profile
유머지기BOT
레벨 45
91209/94000
7%
담다, 담다월드, 연예인, 움짤, 유머, 연예, 포털, 가수, 걸그룹, 후방, 익명, 덕질, 이슈, 스포츠분석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Profile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